신간소개

제목 심규식 작가 대하역사소설『망이와 망소이』 전5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1-18 13:34:23
조회수 104




발행 20201120| 소설 신국판(152*225) | 각권 13,000

 

 

작가의 말

 

**망이와 망소이를 펴내며

 

망이와 망소이 형제는 고려 명종 때 공주(公州) 명학소(鳴鶴所)에서 천민(賤民) 차별에 항거하여 봉기(蜂起)한 혁명아 형제이다. 나는 고등학교 국사 시간에 이 명학소의 난과 그 주인공 망이와 망소이에 대해 배웠고, 그때 문득 이것은 아주 쓸 만한 소설감이라는 생각을 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천민 봉기라니! 그때 막 문학에 눈떴던 나는 망이 형제의 이야기를 소설로 쓰려는 생각을 했고, 그 생각은 늘 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다.

봉건왕조적 사관(史觀)에 의하면 ()’으로 명명되는 모든 민중 봉기(蜂起), 예컨대 명학소의 난, 만적의 난, 홍경래의 난, 동학란 등이 민중사관의 관점에서 보면 부조리한 현실을 변혁하려는 혁명(革命)이라 할 수 있다. 역사를 어떻게 보느냐 하는 사관에 따라 하나의 역사적 사건이 부정적인 과 긍정적인 혁명으로 달리 이름 매겨질 수 있다는 말이다.

게오르그 루카치의 주장에 의하면, 역사 변혁의 주체는 대다수 이름 없는 민중이지 그 시대를 통치하는 왕이나, 권세가, 장군, 귀족들이 아니다. 그들은 이미 그들이 소유한 기득권을 지키려 할 뿐, 새로운 변혁이나 진보를 원하지 않는다. 아니, 오히려 그러한 변혁과 진보를 가로막는 수구세력이 될 수 있다. 이런 면에서 망이와 망소이는 불합리한 봉건적 계급제도와 인습(因襲)을 타파하려는 민중의 기수(旗手)이자 영웅이라 할 수 있다. 시저나 징기스칸, 나폴레옹 같은 사람이 영웅이 아니라 로마의 검투사 스파르타쿠스나 로빈후드, 망이와 망소이, 전봉준 같은 민중의 지도자가 영웅이라는 뜻이다.

헤겔은 그의 <역사철학 강의>에서 세계의 역사는 세계정신(WeltGeist)’이라는 궁극의 목표를 향해 발전해 간다고 말했다. 자유와 평등, 인간의 존엄 같은 보편적 가치가 후대로 내려올수록 차츰 더 많은 사람들에 의해 향유되었다는 게 그 한 예이다. 헤겔은 이러한 역사의 수레바퀴를 앞으로 굴리거나, 굴리려 애쓰는 사람들을 세계사적 개인이라 명명했는데, 나는 망이와 망소이가 바로 그런 사람 중 하나라고 생각했다.

1995년 겨울 어느 날, 평소 가깝게 지내던 문우들과 교외(郊外)에 있는 작은 절에 바람을 쐬러 갔다. 우리는 절을 둘러보고 절 밑에 있는 호젓한 주막으로 들어가, 난롯가에서 산나물에 탁배기를 마시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였다. 그러다가 화제가 우리들의 문학으로 옮아갔다. 이렇게 게으르게 몇 글자 끄적거리면서 작가라고 행세해도 되나. 이러다 버나드 쇼의 묘비명(墓碑銘)처럼 우물쭈물하다 내 이럴 줄 알았다.”가 되지 않겠나. 우리는 준열한 반성을 했다. 그리고 명색이 작가라면 한 달에 원고 100매 정도는 써야 하지 않겠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그리하여 우리는 동인 명칭을 <백매 문학>, 동인지 이름을 <좋은 문학 좋은 동네>로 정하고, 1년에 4권씩 5년간 한시적으로 20

권의 책을 내기로 했다. 5년으로 시한(時限)을 정한 것은 대부분의 문학동인이 의욕적으로 출발하지만 대개 용두사미로 끝나는 전철(前轍)을 밟지 않기 위함이었다. 나는 <좋은 문학 좋은 동네> 창간호부터 그간 준비해 온 망이와 망소이를 게재하기 시작하여. 석 달마다 300~350매의 작품을 연재했다. 낮에는 직장에 나가고, 또 가끔 단편도 쓰면서 석 달마다 300여 매의 글을 쓰기는 쉽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5년 동안 6천여 매의 글을 써냈다.

5년간 20권의 동인지를 내겠다는 약속을 지키고 얼마 지나지 않아 나는 심한 병마에 시달리게 되었다. 나는 거의 잠을 자지 못했고, 극도로 몸이 쇠약해져 여러 번 입원과 퇴원을 거듭했으며, 의식을 잃고 섬망에 빠진 적도, 빈사 상태에 빠진 적도 여러 번이었다. 작품을 쓰기는커녕 일상적으로 하던 독서조차 할 수가 없었다.

그런데 재작년부터 조금씩 건강이 좋아져서, 다시 책도 읽고, 글을 쓸 수 있게 되었다. 나는 두어 편의 단편과 자전적(自傳的)수상집 낭만의 에뜨랑제 세상을 향해 나아가다를 쓰면서 예전의 필력을 다시 회복했다. 그리고 끝을 못 마쳤던 망이와 망소이에 달려들었다. 그간 나의 눈이 달라졌는지 옛글에 부족한 부분이 너무 많았다. 나는 과감하게 옛글을 잘라내기도 하고, 새로 보충하기도 하며, 대부분의 문장을 새로 손보았다. 그리고 뒷부분을 집필하여 드디어 망이와 망소이를 완성했다.

지난 날을 돌이켜보면, 내 글의 첫 번째 독자는 언제나 나의 아내였다. 아내는 내가 작품의 초고(草稿)를 완성하면 그것을 꼼꼼하게 읽어 보고, 구성과 문장, 단어 하나하나에 이르기까지 세밀하게 지적하고, 두 번 세 번 반복하여 교정까지 봐 준다. 이번 작품을 완성하는 데에도 아내는 작품을 여러 번 읽고 손보는 큰 수고를 아끼지 않았다. 참으로 고마운 일이다.

글 쓰는 일을 혼자 하는 작업이라 하지만, 돌아보면 오랜 기간 많은 분들의 격려와 가르침에 힘입어 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내 문학의 보금자리가 되고, 오랜 동안 함께 문학을 한 <수요문학> <신인문학> <백매문학> 동인 여러분의 가르침에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

 

2020년 여름 심규식 삼가 씀.

 

 

차례

 

망이와 망소이 전 5권 차례

 

1권 명학소

   제1장 미륵뫼

   제2장 수릿날

   제3장 돌개바람

   제4장 어두운 밤

   제5장 둔주(遁走)

 

2권 청산에 눕는 풀

   제1장 계룡산

   제2장 황산황야

   제3장 보살행

   제4장 호랑이 사냥

 

3권 개경

   제1장 경군

   제2장 환로(宦路)

   제3장 수월원

   제4장 난세(亂世)

   제5장 손청(孫淸)

   제6장 환희사

 

4권 정변

   제1장 보현원

   제2장 책봉(冊封)

   제3장 갑족

   제4장 계암 스님

   제5장 사바세계

 

5권 횃불과 들불

   제1장 전야(前夜)

   제2장 타오르는 횃불

   제3장 차현과 예산

   제4장 다시 타오르는 불

   제5장 장려하게 무너지다

 

 

저자 소개

 

심규식(沈奎植)

 

광주고, 공주사범대 국어과, 단국대 대학원 졸업

37년간 공립고등학교 교사, 14년간 공주사범대 강사 역임

1992<문예사조> 소설신인상 당선

청구문화상, 충남문학대상, 허균문학상, 한국예

총회장상, 옥조근정훈장 등 수상 다수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충남문인협회,

천안문인협회 회원

<수요문학> <백매문학> <신인문학> 동인

 

소설집

그곳에 이르는 먼 길

돌아와요 부산항에

사로잡힌 영혼

네 말더듬이의 말더듬기(공저)

우리 시대의 영감님

 

대하역사소설

망이와 망소이(5)

 

자전적 수상록

낭만의 에뜨랑제 세상을 향해 나아가다

 

 

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648-15(동일빌딩) 202도서출판 청어

전화: 02) 586-0477 팩스: 0303-0942-0478 (문의: 영업이사 이동호 010-8358-3641)

 




댓글

  • 김현주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1-18
  • 이광복

    축하합니다.

    2020-11-20
  • 성지혜

    대하소설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1-20
  • 김성달

    선생님 대하역사소설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1-23
  • 윤재룡

    대하역사소설『망이와 망소이』 전5권
    출간 축하합니다. ^^*

    2020-11-24
  • 김다경

    수고 많으셨습니다. 대하역사 소설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1-25
  • 이월성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2-02
  • 김호운

    축하합니다.

    2020-12-04
  • 김창식(청주)

    장편대하 소설 출간 축하드립니다

    2020-12-09

댓글쓰기




협회 Contact

  우) 04175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302

  전화번호: (02) 703-9837

    FAX: (02) 703-7055

  업무시간: 오전 10시 ~ 오후 4시

  이메일: novel2010@naver.com

  계좌 : 국민은행 827-01-0340-303 (사)한국소설가협회
              농협 069-01-257808 (사)한국소설가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