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제목 김현숙 작가 장편소설『흐린 강 저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0-20 14:18:16
조회수 266




 

도서명_흐린 강 저편  저자_김현숙  출판사_리토피아

발행일_2020929일  판형_135*200  인쇄_2 제본_무선 페이지_ 216 가격_ 14,000

분야_ 문학(소설)   ISBN_978-89-6412-136-8 03810

 

 

내용 및 지은이 소개

    

중견작가 김현숙이 새 장편소설 흐린 강 저편(리토피아)을 냈다. 1989<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골고다의 길로 문단에 나온 저자는 그해 다른 유수 문예지에서도 연이어 당선되어 3관왕의 영예를 차지하는 문운을 누리며 화려하게 등단했다. 그러나 삶이 문학에 우선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고수하며 한동안 침묵하였다. 그러다가 2002년 주옥같은 단편을 모은 첫 창작집 하얀 시계로 문단에 그 존재감을 드러내며 활동을 재개했다.

 

이번 신작 장편소설 흐린 강 저편은 지난 2년간 계간 리토피아에 연재한 작품을 묶어낸 장편이다. 그 줄거리를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

도시 중산층 가정에서 평탄히 자란 중학교 교사 희연은 심성이 곧고 학구적이며 향토적 체취가 물씬 풍기는 경석에 끌려 그와 결혼한다. 그러나 그녀 앞에 펼쳐진 어둡고 캄캄한 결혼생활은 험난하기만 하다. 눈을 흠뻑 뒤집어쓴 하얀 산야, 눈바람 몰아치는 끝없는 광야에서 그녀는 중심을 잃고 휘청거린다. 영호남으로 갈리는 지역적 대립과 도시 농촌 간의 관습적인 문화적 충격, 그리고 누린 자와 누리지 못한 자 사이의 애증과 갈등이 그녀를 짓누른다. 희연이 부딪치며 껴안고 넘어야 할 삶의 과제는 첩첩 산중이어 실로 버겁고 아득하기만 하다. 그러나 그녀는 골고다의 길을 걷듯 모든 난제들을 나름의 지혜로 잘 풀어나간다.’

요즘 시댁의 모든 것이 싫어 시금치도 먹기 싫다는 젊은이들에게 결혼생활의 귀감이 되는 측면이 돋보인다. 또한 문학이 점차 서사를 잃어가는 요즘 강물처럼 흐르는 유장한 스토리가 강력한 흡입력으로 독자를 사로잡는다. 노을 진 카페에는 그가 산다 』, 노을 진 카페에는 그가 산다 』, 먼 산이 운다 』히스의 언덕 』 등 강렬한 감응력을 지닌 그녀의 대다수 작품들이 그러하듯 흐린 강 저편또한 그러한 기대에 전혀 어긋나지 않는다. 그런 강점들이 더욱 강화되고 연마되어 보다 더 원숙한 경지에 이르고 있다.


  

목차

 

1화 설야_013

2화 들판의 처녀_037

3화 시아제_061

4화 도시의 야생마_085

5화 지평선_109

6화 눈물의 웨딩 마치_133

7화 망해사의 노을_161

8화 만경강은 흐르고_189

 

평가

 

전작인 소설집 히스의 언덕도 그렇지만, 김현숙 소설가의 작품은 읽을 때마다 독자에게 시간을 되돌아보게 하는 숙제 하나를 던진다. ‘우리가혹은 내가겪었거나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다루기 때문이다. 다양한 등장인물 사이에서 일어나는 갈등과 대립을 섬세한 문체로 그리며 주제를 심화하는 능력이 탁월하다. 이번에 펴내는 장편소설 흐린 강 저편은 제목에서도 느껴지는 것처럼, 한 가족의 소소한 일상을 통해 삶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깊이 있게 천착하고 있다. 나와 타인 사이에 놓인 흐린 강 저편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그 무엇이다. 가족 구성원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되지만, 이 작품은 다양한 계층 간의 충돌로 갈등하는 사회 문제로까지 주제가 확대된다./김호운(소설가, 한국소설가협회 이사장)

 

이 땅에 태어난 여인들의 삶은 어떤 것일까. 시집을 와 너른 들을 바라보니 가슴이 트이는 게 아니라 그게 자신에게는 영락없는 감옥 같았다는 열다섯 살의 새악시. 그 대지에 일곱 자식을 낳은 어머니와 저마다 다른 터전에서 자라 시집을 온 네 명의 며느리와 딸들의 삶이 또 한 편의 대지의 이야기처처럼 펼쳐진다. 세상일은 합리로 다 설명할 수 없으며, 칠판 속의 어떤 지식도 땅에서 배운 지혜를 넘어 설 수 없다. 어머니가 간 길 뒤에는 그의 땀과 눈물로 또 하나의 강이 흐른다. 이 소설로 김현숙 작가가 우리 마음속에 흐린 강 저편으로 흘러가는 또 하나의 물길을 낸다./이순원(소설가, 김유정문학촌 촌장

 

김현숙 작가의 장편소설 흐린 강 저편의 주인공 희연의 형상은 상당히 명확하다. 세대와, 가족의 관계 갈등 그 현장을 온몸으로 감당하면서도 소통의 통로를 만들려는 작가의 의도를 고스란히 반영하기 때문이다. 삶의 내면을 깊숙이 투시하여 그것의 보편적 성격을 보아내는 희연의 시선은, 삶의 내부와 외부 사이의 힘든 투쟁에서 나오는 절묘한 균형의 모습으로 나타난다. 그 시선은 현실과 고투를 벌이는 인물들의 내면을 냉철하게 들여다보면서도 생의 고단한 진실을 포착하는 깊이를 지녔다. 이것은 김현숙 작가가 그동안 자신의 소설에서 생존의 숭엄함을 일관되게 그려왔기에 가능한 것이리라. 그렇기에 흐린 강 저편은 고단한 현실을 살아왔고, 살아가야 하는 우리 모두를 위한 따뜻한 위로이다./김성달(소설가, 한국소설가협회 상임이사)

 


 

 

 




댓글

  • 김현주

    장편소설『흐린 강 저편』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0-20
  • 이광복

    축하합니다.

    2020-10-20
  • 김현숙

    이광복 이사장님,
    감사합니다^^

    2020-10-21
  • 김현숙

    김현주 편집국장님
    고맙습니다^^

    2020-10-21
  • 김호운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0-21
  • 김현숙

    이사장님,
    여러모로 감사드립니다^^!!!

    2020-10-21
  • 김성달

    장편소설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0-22
  • 이월성

    김현숙 선생님, 장편소설『흐린 강 저편』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0-22
  • 김현숙

    김성달 상임이사님
    이월성 사무국장님
    수고 많으시고요~~
    감사드립니다~~^^!!!

    2020-10-22
  • 최문경

    장편소설 『흐린 강 저편』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2020-10-25
  • 김현숙

    최문경 선생님
    감사합니다^^!!!

    2020-10-26
  • 이정은

    수고하셨어요~~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0-28
  • 성지혜

    선생님, 장편소설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0-29
  • 김현숙

    이정은 선생님
    성지혜 선생님
    감사합니다^^!!!

    2020-10-29
  • 박종규

    김현숙 선생님 장편 출간하셨네요! 축하드립니다.

    2020-10-31
  • 김현숙

    박종규 선생님
    감사합니다^^!!!

    2020-11-01
  • 송주성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1-06
  • 김현숙

    송주성 선생님
    감사합니다^^!!!

    2020-11-10
  • 송주성

    김현숙 선생님!
    이메일 알려주실 수 있나요?

    2020-11-12
  • 김현숙

    lara-kim@hanmail.net

    2020-11-12
  • 김다경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1-25
  • 김현숙

    김다경 선생님
    감사합니다^^!!!

    2020-12-01
  • 동주 이은정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0-12-04
  • 김현숙

    이은정 선생님
    감사합니다^^

    2020-12-14
  • 정다운

    장편소설 출간을 축하합니다.

    2021-01-14

댓글쓰기




협회 Contact

  우) 04175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302

  전화번호: (02) 703-9837

    FAX: (02) 703-7055

  업무시간: 오전 10시 ~ 오후 4시

  이메일: novel2010@naver.com

  계좌 : 국민은행 827-01-0340-303 (사)한국소설가협회
              농협 069-01-257808 (사)한국소설가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