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제목 2021년 무예소설문학상 대상, 김창식 작가 「독도쌍검」선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11-12 10:12:17
조회수 132

2021년 무예소설문학상 대상, 김창식 작가 독도쌍검선정

- 63편 접수, 예심본심 거쳐 수상작 6개 작품 발표 -

 

충북도와 사단법인 한국소설가협회(이사장 김호운)는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2021년 무예소설문학상에 김창식 작가 독도쌍검을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충북도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소설가협회가 주관하는 ‘2021년 무예소설문학상은 국내 신인 및 기성작가들을 대상으로 하며,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 신인상 등 총 6개의 작품을 선정한다. 공모결과 총 63편이 접수되었다. 문학평론가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예심과 본심에 걸친 심도 있는 심사를 통해 6개 작품을 최종 선정 발표하였다.

수상작은 대상 독도쌍검(김창식), 최우수상 당취록 놈이의 서(전기수), 우수상 불굴(조용준), 신인상 무악(武樂)(박준후), 아홉자루의 검(배병채), 자명고(최태식)이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이 수여된다(대상 3,000만원, 최우수상 500만원, 우수상 300만원, 신인상 각 100만원)

대상을 수상한 김창식 작가는 무예란 무엇일까. 깊고도 오랜 시간 생각했다. 나름의 깨달음은, 보통 사람보다 더 섬세한 감각으로 외면의 기력이 아니라, 내면의 부드러움이 무예 소설 집필의 바탕이 되었다고 수상소감을 밝히며 앞으로 아침이 오고 하늘이 말갛게 개면 반듯한 지름길은 뭇사람을 위해 비워두고, 들풀 호젓한 곡선의 섬세함으로 이야기를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했다.

심사위원들은 김창식의 장편소설 󰡔독도쌍검󰡕이 소설의 문장으로나 무게로나 모두 높은 평점을 얻었다고 밝히며, ‘쌍검이 가지는 상징성과 무예소설로서의 구성 등에서 수상작으로 매우 적합하고, 주제를 다루어나가는 역량이 거장으로서의 품격과 위상을 느끼게 해주었다고 밝혔다. 최우수상 전기수의 장편소설 󰡔당취록 놈이의 서󰡕은 고증과 자료 조사에 엄청난 공력을 들였다고 평가했다. ‘놈이라는 상징적 이름이 작품 안에서 하층계급에 대한 애정으로 번져가는 과정이 매력적이었으며 소설 구성에서도 독창적인 면모를 보였다고 했다. 우수상으로 선정된 조용준의 중편소설 불굴(不屈)은 구성이 치밀하고 문장의 밀도가 높았으며, 역사적 고증의 스케일과 정치함도 경의에 값했다고 했다. 신인상 수상작들에 대해서도 저 나름의 고증과 탄탄한 문장력의 작품들로 한국 무예소설의 기대되는 신인이 될 만하다, 이번 공모를 통해 무예소설이 문학의 한 장르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성취를 이루었다고 말했다.

 






협회 Contact

  우) 04175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302

  전화번호: (02) 703-9837

    FAX: (02) 703-7055

  업무시간: 오전 10시 ~ 오후 4시

  이메일: novel2010@naver.com

  계좌 : 국민은행 827-01-0340-303 (사)한국소설가협회
              농협 069-01-257808 (사)한국소설가협회